지구과학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English | 한국어 | 中國語 | 日本語 | Монгол
     로그인     회원가입  



 
 
 
작성일 : 09-09-03 09:05
아르헨티나의 굳지않은 공룡발자국에 대한 기사
 글쓴이 : 돌상어
조회 : 1,728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090805601001 [616]

진흙이 아직 굳지않은 보행렬 보호지구에 대한 기사 내용입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사 내용-
[나우뉴스] 120세기 전 발자국 남은 해안 훼손 위기

“진흙에 남은 1만 2천년 전 발자국을 지켜라.”
1만 2천년 전 지구에 살았던 사람과 동물의 발자국이 굳지 않고 보존된 진흙 지역이 관리 소홀로 훼손 위기에 놓였다.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로부터 남쪽으로 600㎞ 떨어진 해안가 진흙지대에 조성돼 있는 페우엔 코몬테 에르모소 자연보호구역이 바로 그 화제의 장소.

공원 내에는 3㎞에 걸쳐 수 만년 동안 보존되어 온 진흙지대가 펼쳐져 있다. 곳곳에 최장 120세기, 최소 7000년 전 이곳에 살았던 공룡과 새, 인간의 발자국이 남아 있다. 처음으로 포유류의 발자국이 발견된 1986년 이후 지금까지 23년 동안 모두 22개 종의 각각 다른 발자국이 발견됐다.

문제는 보존이 쉽지 않다는 점이다. 진흙이 완전히 굳지 않은 이 지역에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바닷물이 침범하는 일이 많아졌고, 당국의 무심한 관리로 공원을 일반인이 자유롭게 출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주(州)에 있는 찰스 다윈 박물관의 관계자는 “침식이 심해졌는 데다 자동차가 제한 없이 달리고 있어 진흙에 남아 있는 발자국을 잃게 될 형편”이라며 “세계적으로도 그 가치가 큰 진흙 발자국을 보존하기 위한 당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주 행정당국이 뒤늦게 공사에 착수, 자동차 진입을 금지하는 한편 철조망 설치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라나시온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